[국학원 정기학술회의] 유라시아에 흩어져 있는 마고의 흔적

42:48 추천 : 2 난이도 : 초급

[제33회 국학원 정기학술회의 | 카자흐스탄 카즈구대학 국제관계학 박사 김정민]
김정민 박사는 유라시아에서 볼 수 있는 수많은 마고의 흔적을 통해 고대에는 모두 같은 샤머니즘을 가지고 있었다고 얘기합니다.
공통적으로 보이는 순록과 흰색의 상징은 '종교계급'을 뜻하고, 그 지배자를 '마고성으로부터 기운을 받은 자'를 말하는데요. 이 샤머니즘은 혈통이 아닌 천통으로 구성원들에게 맞는 역할을 주었고, 더 오래 유지되는 사회를 만들었다고 강조합니다.
그래서 우리나라가 혈통이라는 틀을 깨고 세계시민의식을 실천해야 세계를 이끌어 갈 수 있는 강대국이 된다고 전합니다.
[문의] 국학원 www.kookhakwon.org

* 비방 및 욕설과 광고성 댓글은 삭제됩니다.

    국학원 국민강좌

    • 시청기간
      무제한
    • 영상구매가
      무료
    • 프리미엄 회원 무료
    • 후원 회원 무료
    • 정회원 무료
    • 단월드 회원 무료
    • 일반회원ㆍ준회원 무료
    일지브레인TV bhp파인더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