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 두 번째 출발을 응원한 브레인명상”

00:00 추천 : 0 난이도 : 초급

제과회사에서 13년 간 근무했던 이지택(42세) 씨는 3년 전 건강에 이상을 느꼈다. “업무나 부서이동, 대인관계 등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상당히 높았는데 담배와 술을 많이 했죠. 회식이나 접대 때문에 술을 먹을 수밖에 없는 환경이었고, 담배는 스트레스 해소의 명분이 되었죠.”

그는 혈압이 높아지고 숨이 찼고 병원에서 심혈관이 막혔다는 진단을 받았다. 다행히 큰 수술까지는 하지 않았지만 직장생활을 정리하게 되었다. 당시 10년 넘게 어르신을 위한 재가센터를 운영하던 아버지와 함께 주야간보호센터를 경영하게 되었다.

* 비방 및 욕설과 광고성 댓글은 삭제됩니다.

    힐링뉴스

    • 시청기간
      무제한
    • 영상구매가
      무료
    • 프리미엄 회원 무료
    • 후원 회원 무료
    • 정회원 무료
    • 단월드 회원 무료
    • 일반회원ㆍ준회원 무료